‘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국제 세이브더칠드런은 내년이 창립 100주년이다. ▲ 제1차 세계대전 동안 유럽에서 1천500만여 명이 사망했다. 당시로써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큰 전쟁이었다. 파주출장샵 이를 계기로 포천출장샵 평화, 구호, 협력 문제가 대두했다. 1919년 에글렌타인 젭이 세이브더칠드런을 설립한 것도 전쟁으로 굶주리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서였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정치권이 수도 마드리드에 파주출장샵 소재한 한 대학의 석사학위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시끄럽다. 수업에 출석하거나 시험을 치르지 않고도 석사학위를 손쉽게 딸 수 있는 이 대학에서 수학한 인사들이 장관과 제1당 대표 등 요직에 포진했기 때문이다. 급기야 보건부 장관이 학위 논란에 휩싸여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카르멘 몬톤(42) 스페인 보건장관은 12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총리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몬톤 장관은 마드리드의 레이 통영출장샵 후안 카를로스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 대학은 수업에 나가지 않아도 되고, 시험도 치를 필요가 삼척출장샵 없으며, 지도교수와 만나지 않아도 석사학위를 내줘 논란에 휩싸인 대학이다. 게다가 2011년 당시 누군가 이 학교의 성적 관리 프로그램에 몰래 들어가 몬톤의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몬톤은 또한 석사학위마저도 다른 논문과 위키피디아 등을 일부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는 “투명하고 정직하게 살아왔다”면서 관련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장관직을 더 수행할 동해출장샵 수 없는 상황에 부닥쳐 전라남도출장샵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EFE통신 등 스페인 언론이 전했다. 문제가 된 레이 후안 카를로스 대학의 석사학위를 받은 사람 중에는 원내 제1당인 국민당의 파블로 카사도(37) 대표도 있다. 30대의 젊은 나이에 스페인 제1당인 우파 국민당의 대표로 선출된 카사도는 당 대표가 된 뒤 같은 대학에서 문제의 석사를 한 것이 드러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and tagged , , , , .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